SITEMAP

창닫기
home sitemap
멋진 부모, 훌륭한 부모되기!
결코 쉽지않은 부모의 길에 믿음직한 동반자로 함께합니다. 임영주 부모교육연구소
그림자
저서
홈  > PR ROOM > 저서
[문학] 방바닥이 지글지글, 엉덩이는 뜨끈뜨끈 - 온돌 이야기 <노란우산 전통동화 시리즈>
2018-08-28   조회수 : 81 
책소개

밀리언셀러 《인간시장》의 김홍신 작가와 유아교육 전문가 임영주 박사가 함께 지은 그림책!















수많은 베스트셀러 작가인 김홍신 선생님의 재미있는 이야기 구성과 유아교육 전문가 임영주 선생님의 풍부한 현장감과 언어적 감수성이 더해져 재미있게 전통문화를 알아갈 수 있는 ‘노란우산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 제7권 《방바닥이 지글지글, 엉덩이는 뜨끈뜨끈》에서는 삼국시대부터 사용해 온 우리 민족의 독창적이고 고유한 난방 장치 온돌에 대해 알아봅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김홍신

저자 : 김홍신







저자 김홍신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백만 부 이상이 팔린 장편 소설 《인간시장》의 작가로 유명하세요. 선생님은 15대, 16대 국회 의원을 지내셨고 건국대 석좌 교수를 거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민주시민정치아카데미 원장, 한국줄기세포뱅크 회장, 통일의병 대표로 활동하고 계시지요.















선생님은 우리 전통문화가 잊혀지는 것이 마음 아파서 어린이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그림책을 짓고 싶으셨대요. 어린이들이 재미있는 그림책을 통해 조상의 슬기와 지혜를 배우면 전통문화가 오래오래 보전될 수 있을 테니까요. 그래서 선생님은 〈노란우산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를 쓰셨답니다.















선생님이 쓰신 책으로는 《인간시장》, 《해방 영장》, 《난장판》, 《내륙풍》, 《풍객》, 《대곡》, 《삼국지》, 《김홍신의 대발해》, 《인생사용설명서》 등 130여 권이 있습니다.















저자 : 임영주







저자 임영주















문학박사이자 아동문학가이고, 부모교육 전문가로 활동하고 계세요. 선생님은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우리 전통문화를 알려 주는 재미있는 동화를 짓고 싶으셨대요. 오랫동안 대학에서 ‘아동문학’을 강의하시고 유아교육 기관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지낸 덕분에 어린이의 마음을 잘 알고 계시지요. 선생님의 꿈은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세상’이랍니다. 그래서 선생님도 〈노란우산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를 쓰셨답니다.















선생님이 쓰신 책으로는 《큰소리 내지 않고 우아하게 아들 키우기》, 《아이의 사회성 부모의 말이 결정한다》, 《아이의 사회성 아빠가 키운다》, 《책 읽어주기의 기적》, 《아동문학의 실제와 전달매체》, 유아 동시집 《말문이 빵 터지는 의성어 동시》, 《말문이 빵 터지는 의태어 동시》, 시집 《사랑의 기쁨》 등이 있습니다.















그림 : 전병준







그린이 전병준















산업디자인을 전공하신 선생님은 한국출판미술가협회 회원으로 2002년 아시안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에서 수상했고, 일본 순회 전시도 했어요. 수백 권이 넘는 책에 그림을 그렸으며 늘 새로운 재료와 기법에 도전하기를 즐깁니다. 그린 책으로는 《호랑이와 곶감》 《어린이를 위한 이기는 습관》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오천년 우리 과학》 《어린이를 위한 선택》 《일등이 아니라도 괜찮아》 《삼진 아웃》 《오랑우탄 인간의 최후》 《너도 잘할 수 있어》 등이 있습니다.

출판사 서평

밀리언셀러 『인간시장』의 김홍신 작가와 유아교육 전문가 임영주 박사가 함께 지은 그림책!







수많은 베스트셀러 작가인 김홍신 선생님의 재미있는 이야기 구성과 유아교육 전문가 임영주 선생님의 풍부한 현장감과 언어적 감수성이 더해져 재미있게 전통문화를 알아갈 수 있는 ‘노란우산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 제7권 『방바닥이 지글지글, 엉덩이는 뜨끈뜨끈』에서는 삼국시대부터 사용해 온 우리 민족의 독창적이고 고유한 난방 장치 온돌에 대해 알아봅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효율적이고 과학적인 난방법, 온돌







겨울이와 여울이의 할아버지 집은 한옥이고, 방은 아궁이에 불을 때서 난방을 하는 온돌방이었어요. ‘몸을 지진다’라고 할 만큼 뜨끈뜨끈한 온돌방. 온돌방은 왜 이렇게 뜨끈뜨끈한 걸까요?







온돌은 구들장이라는 돌을 데워 방바닥을 덥히고, 따뜻해진 바닥이 방 안 공기를 덥히는 난방 장치입니다. 방바닥이 고루 덥혀지고, 돌에 전달된 온기가 오랫동안 유지되고, 습기가 차지 않고, 불이 날 염려가 없는 비교적 안전한 방법이지요. 서양의 난방이 공기를 덥혀 난방을 하는 것에 비해, 한옥은 바닥과 공기를 함께 덥혀서 더욱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난방법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삼국시대부터 사용한 온돌은 우리나라와 중국 동북부 지방에서만 나타나는 우리 고유의 난방법입니다. 온돌 덕분에 우리에게는 바닥에 앉아서 생활하는 좌식 문화가 발달하였지요.







요즘 우리는 전통적인 온돌을 더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생활이 서구화되면서 집의 형태가 바뀌었고, 편리한 입식 생활을 하게 되었지요. 그래서 아궁이에 불을 때는 온돌은 시골집에서나 어쩌다 한 번 보게 됩니다. 다만 이렇게 바닥을 데워 난방을 하는 방법은 요즘 보일러에도 적용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습니다.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지키면서도 현대적으로 발전시키는 노력이 필요한 때입니다.















전통문화 교육, 유치원 누리과정에서 초등 개정 교과서로 이어집니다







전통문화는 누리과정의 사회관계 영역인 우리나라의 전통, 우리나라의 문화에서 배워야 하는 항목입니다. 누리과정에서 이어지는 초등 1-2학년군 개정 교과서에서도 전통문화에 대한 교육의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그것은 점점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는 공동체 의식의 함양을 위해서입니다. 유치원 시기에 배우고 익혀야 하는 것들 중 전통문화에 대한 중요성이 커진 것입니다. 그림책을 통해 재미있게 저절로 알아가도록 해 주세요.